Memory reconstructs the past. Since the aftermath of the turbulent historical events, memory turned into a political-field where powers intervene and wrestled. The after-history generation is constantly challenged politically and morally over the records of past events. 

‘What to Remember and What to Forget.’ How true can memory be when the ink on paper hasn’t even dried? How much of one’s memory reflects his or her own thoughts?  This self-inspection of memory reflects a doubt about the veracity of memory. With compassion and sorry for who struggles with unstable memory, I respond to my interest from these questions.

My art practice is constructed with reflecting physical changes of the medium to processes of how memory to be preserved or abandoned. I spatialize practice of memory itself by using objects which are juxtaposed as equivalent values; seen and unseen, black and white, hard and soft, heavy and light. touchable and untouchable, wet and dry. I find a balance between them in a physical or visual way for fabricating an ephemeral atmosphere with composing juxtaposed equivalent values. Ephemeral has a sense of crisis that memory has the potential to be forgotten, and keep motivating me of responsibility not to forget.

To me, altering memory with materials of shape is a result of regret for being forgotten and responsibility for having to remember, and a way to stimulate myself so as not to be blunt by the process of memory. Furthermore, I hope stimulating with the sense of ephemeral to provide contemplation as a previous stage for resistant individuals in the political-field of memory through my art practice.

기억은 과거를 재구성한다.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 이후의 세대는 과거 사건의 기록에 대해 끊임없이 정치적, 도덕적 도전을 받는다. “무엇을 기억해야 하며, 무엇을 잊어야 하는가” 이 질문은, 기억정치 위에 놓인 한 개인으로서, 스스로의 기억에 대한 의구심에서 비롯된다. 아직 잉크 조차 마르지 않은 지면 위에 놓인 기억은 얼마나 진실된 것인가? 개인의 기억은 어디까지가 스스로의 고유한 의지인가? 나는 한 사람의 정체성으로써 작동해야 할 기억이 외부에 의해서 끊임없이 의심받고 고정되지 못하는 일에 대해 연민과 동정, 유감을 느낀다. 치열했던 근대화 이후 3세대로서, 나는 기억의 본질을 탐구하여 무엇을 기억해야 하고 무엇을 잊어야 하는지에 대한 나의 관심사에 대응한다.  나의 작업 속에서 기억은 수많은 사건들이 대립과 화합을 반복하는 장이 된다. 기억이 지니는 시대적 긴장감 속에서 균형을 모색하기 위해, 나는 기억 행위를 다양한 방식으로 공간화한다.  기억을 형상이 지닌 물질로 치환하는 일은, 나에게 있어 잊혀져가는 것에 대한 유감과 기억해야만 하는 것에 대한 책임감의 결과물이며,  기억의 과정에 대해 무뎌지지 않기 위해 스스로를 자극하는 하나의 방법이다.